본문 바로가기

발표시

나는 오늘, 바닷물이 되었다

나는 오늘, 바닷물이 되었다

황 경 순


해수관음을 보는 순간,

나는 바닷물이 되었다


바닷물이 된 내가

바닷속 물고기 떼와 함께

해수관음을 향해 흘러간다


해수관음의 손길이 미치는 곳마다

물고기들의 팔딱거리는 아가미 속에서

내가 살아있음이 느껴지고

몸을 스치는 해초들의 부드러운 감촉에 몸을 맡겨도

바위에 부딪쳐 하얗게 부서져도

그 관능, 그 아픔을 이기며

나를 채찍질 한다


그 눈길이 미치는 곳마다

들어가는 이, 나오는 이

가슴 속에서

기나긴 행렬을 벗어나

해탈의 미로를 순식간에 빠져 나간다


나는 오늘,

일몰 따라 밀려오는

해수관음의 붉게 단장된 넓은 품에

나를 맡기며

드디어 나를 온전히 멈추었다


나는 오늘, 바닷물이 되었다.


-'미네르바 2006 여름호'-





'발표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햇살 밧줄  (2) 2007.03.03
강낭콩꽃들의 사랑  (2) 2006.08.27
대나무 문신  (4) 2006.07.31
사랑의 유효기간이 끝나도  (3) 2006.07.22
가을에, 불륜을  (2) 2006.07.17
나는 오늘, 바닷물이 되었다  (0) 2006.07.17